본문 바로가기
낚 시

[스크랩] 마지막 좌대낚시 두메지 1탄

by 캐미불빛 2009. 10. 7.

저수지 좌대낚시중에 두메지 좌대낚시는 빼놓을수 없는 코스입니다.

좌대시설은 둘째치고라도 경치하나 정말 시원합니다.

LPG가스시설로 난방에 문제없고 콘크리트 좌대라 튼튼합니다.

단 흠이라면 넘 비싸다는걸 빼면

쩡수성님에게 한수 배우기로 약속했으나 비가 오는 바람에 취소되고 그렇게 내리던 비가 토요일 그칠것 같아 싸만코 불이나케 연락합니다.

모여! 다행히 멤버가 구성이 되네요.

 

자! 그럼 안성에 위치한 두메저수지로 출발할까요.

 

 

 

오늘의 포인트는 제방 최하류에 위치한 대청좌대로 향합니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게 첫 출발은 왠지 불안하지만 그래도 시원한 물위를 달리자니 마냥 잡을것 같은 기분에 좌대가는길이 멀게만 느껴집니다.


 

 

 

 

도착과 함께 세명이 쪼로록 연안을 보고 대를 핍니다.

원래는 깊은 수심을 노렸으나 4m가 넘는 물 깊이에 모두들 연안으로 달아나고 말았습니다.

이게 바로 패인이 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사실 세명이 앉기에도 조금은 비좁고 바닥이 고르지 않아 전 해질무렵 결국 깊은 수심으로 향합니다.

조큰붕어님은 역시 꿋꿋하게 또다시 무식한 낚시에 도전합니다.

맨땅에 해딩!!!!!!


 

 

 

 

점심은 먼가요?

오늘도 역시나 열심히 토종붕어님이 피라미 배를 따고 있네요.

오늘은 어떤 음식을 만드실건지 궁금하시죠?

쩡수성님 야그로는 바로 좌측상단에 보이는 곳이 포인트 인데...ㅋㅋㅋ


 

 

 

 

쨔짠! 이렇게 환생하였던 것이었습니다.

바로 튀김..

먹어보니 튀김가루의 삽살한 맛이 좋았습니다. 헌데 간장이 없어 조금 비렸어요.

다음엔 간장도 부탁해요~ 조큰붕어님.

(조큰붕어님은 음식 만드는거에도 소질있나봐요...사실 뚱띵붕어 몫인데. 뚱띵붕어님은 좀 더 싸만코 영양상태 개선을 위해서 헌신할 생각 없수?)


 

 

 

 

설렘도 잠시 벌써 해가 지고 시계는 4시를 향해 나아갑니다.

이렇게 아쉽게 또다시 새벽을 맞이 하는게 아쉬웠는지 모두 둘어가질 않고 낚시에 열중입니다.

그래서~

제가 새벽4시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토종붕어님의 저 매서운 눈초리(조금 후에 자러 들어가버렸대요)

조큰붕어님과 뚱띵붕어님(말 안해도 알죠? 헤롱헤롱)

저요? 제 찌를 보고 있죠..잘못 산 4mm캐미의 위력. 눈이 부실 정도였습니다.

저 찌만 솟아준다면 더이상 바랄게 없을텐데.


 

 

 

 

모두 웃어버릴것 같은데...ㅋㅋ

사실 어제 낚시 시작과 동시에 게임을 제안했습니다.

가장 큰 붕어를 잡는 사람에게 일인당 5,000원 빵!

결국 짱깨와 토종붕어를 잡은 조큰붕어님이 일등으로 거금 1만5천원을 거머쥐고 있습니다.

사진보면서 욕은 하지 마세요. 연출한 장면이니까요.ㅋㅋ

점점 사진 찍어가면서 모델 실력이 늘어가는 싸만코 회원들 보며 제 기분은 어떨까요...상상


 

 

 

 

마지막으로 포즈 한번만..

고생 많이 했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들 활동하시고...올 겨울 얼음낚시 계획이나 세워야겠네요.

벌써 새벽엔 상당히 춥습니다.

낚시갈때는 방한에 신경을 써야 겠네요

 



출처 : 붕어사랑 싸만코
글쓴이 : 캐미불빛 원글보기
메모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