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낚 시

[스크랩] 에구 에구 힘들어라.....송라저수지에서

by 캐미불빛 2009. 10. 7.

오늘은 어디로 가나..고민 고민 고민(?)석

서울에서 가깝고 전에 한 조사님 말씀이 "거기 손맛터예요"라는 말이 생각나

송라저수지를 결정했습니다.

저수지가 손맛터라면...ㅎㅎㅎ

어제는 NMC낚시동호회 모임이었으나 사정상 가질 못해

하루 늦은 오늘 들려봅니다.

기분상 잉어 3수와 짱깨 15수를 기대 하면서.............출발!

 

 

안산에서 39번 국도를 넘으면 바로 화성시.

그 입구에 있는 송라저수지.

4만평 규모로 아담하나 왼쪽엔 39번국도 오른쪽에 서해안고속도로

저수지 한가운데를 관통하는 고속철도에 의해 하루왼종일 시끄럽습니다.

그래도 고기만 잡힌다면야....

관리소를 보고.

이곳의 주포인트는 최상류와 이곳 관리사무실앞입니다.

 

 

 

 

 

이곳이 최상류입니다.

새물이 유입되고 39번 국도와 연결된 구역이라 차량이 바글바글합니다.

저수지는 연안도 수심 2-3M로 깊고 수질도 깨끗한편입니다.

새우, 참붕어도 많고

주어종은 잉어, 붕어(짱깨, 떡)

가을에 접어들기전 날씨는 정말 울 나라를 사랑할 수 밖에 없습니다.

좌대가 10동이 배치되 있는데 글쎄요?

 

 

 

 

 

누구십니까?

몸이 편찮으시면서도 열성적인 울 팀장 사모님이 방문하셨습니다.

사실은 조우한거죠.

간만에 자연속에서 시원한 바람과 함께 신랑과 함께 있으니 좋으신 모양입니다.

빠른 쾌유를 빌면서..건강에도 좋을것 같아요.

그나저나 울 팀장님은 머하시나요?

 

 

 

 

 

Z Z Z.....

밤새 마신 술에 녹초가 됬습니다.

낚시를 하시겠다는건지 자로 오셨는지. 아무튼 물가옆에서 시원해 보입니다.

그래도 사모님과의 약속을 지키시는 모습에 또한번의 감동이.....


 

 

 

 

첫수.

넌 머꼬?

선착장 옆에 앉은 죄로 찌 분간이 어려웠는데 그나마 약한 입질을 제대로 파악하여 걸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오늘 먼가 된다...했는데

토종은 아닌데 주둥이와 옆선은 떢이고 꼬리지느러미는 잉애같은 넌 뭐냐?

아마 이것 저것 ............... 잡종이겠죠. 잡혀줘서 고마우이.

 

 

 

 

 

팀장님 봉사 문고리 잡는격

먼가 잡으셨기에 냅다 달려갔더니 물고기가 희한하게 달려 있네요. 대롱 대롱

멍텅구리에 보기좋게 배지느러미가 걸렸습니다.

그나마 이 떡붕어가 잡혀줘서 하루밤을 보냈죠.

그 이후 이렇다할 조과 없이 주위분들도 마냥 앉아만 있고 여기가 저수지 맞나를 연신 되뇌이며.......

 

 

 

 

 

너무나 허무하게 또 아침이 밝습니다..

쉬지않고 지나가는 고속철도를 원망하며.

이거 찍기도 왜케 힘이 드는지.

기차 온다... 카메라 꺼낸다....찍는다 하면 벌써 기차는 떠나가고..

만 하루만에 찍힌 고속철도

고기도 못잡고 지나가는 기차도 못 찍고..나 원 참!

아무튼 정말 시끄러운 낚시터 다운로드 1순위로 인정합니다.

 

 

 

 

 

허접한 조과 ............모여!

앞으로 이렇게 낚시하려면 하지 마!

누구?

바로 너 물장수님....

한마리는 잡아야지. 밤새고 입질도 못보고 잘 한다..ㅋㅋㅋ

날씨 좋고 닭매운탕 맛있고 주차편하고 다 좋았는데 가장 중요한 붕어가 없기에 넘 힘들었던 하루였습니다.

모든 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낚시터가 어디에 없을까요?

 

 

 

 

 

 

저런 토실토실 붕어들이 열댓수 정도만 잡아도 소원이 없겠네.

그러게 백봉수로 가자니깐..쯔쯔

백봉수로는 다음으로 미루고

그래도 같이 하고 싶던 팀장님과 사모님과의 하루밤 만남이었기에 의미있는 조행이었습니다.

언제나 한번 자리를 같이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못했는데 이 여름이 가기전에 자리를 같이하여 좋았습니다.

여러분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머.. 재밌는일 없나?



출처 : 붕어사랑 싸만코
글쓴이 : 캐미불빛 원글보기
메모 :

댓글0